도체육회 사무처장 채용, 체육회 근무경력 5% 가산점 특혜 논란
도체육회 사무처장 채용, 체육회 근무경력 5% 가산점 특혜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격 좌우할 형평성 잃은 독소 조항으로 규정 개정후 재공고 여론
경기도체육회

경기도체육회가 사상 첫 사무처장 공모에 나선 가운데 도체육회 근무 경력자에 대한 5% 가산점 우대조항이 특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도체육회는 지난 23일 홈페이지에 사무처장 채용 공고문을 게재했다. 채용 우대사항 중 ‘경기도체육회 근무경력자’에 대해 각 전형마다 5%의 가산점을 부여한다고 적시됐다. 채용 공고일 기준 ‘5년 이내 6개월 이상 도체육회 근무경력이 있는 자’와 ‘청년인턴 수료자(4개월 이상)’에 가산점 5%를 부여한다는 것이다.

이에 일선 시ㆍ군체육회와 종목단체를 비롯한 도내 체육계는 도체육회 근무 경력자에 대한 가산점 우대는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유리하게 적용되는 규정으로 형편성을 잃은 특혜라는 지적이다.

서류전형과 면접으로만 이뤄지는 이번 사무처장 공모에서 5% 가산점은 일반 지원자들에게는 큰 불이익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지난해 도체육회의 일반 직원 4명 채용시 이 같은 우대조항으로 3명의 인턴 근무 경력자가 합격한 전력이 있어 이를 뒷받침 해주고 있다.

시ㆍ군체육회 A사무국장은 “도체육회 근무자 가산점 우대는 시ㆍ군체육회를 비롯, 다른 체육관련 단체 경력자에게는 지원하지 말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면서 “일반적으로 경력자 공모를 할 때는 체육 관련분야 근무 경력자로 포괄적인 우대를 하는 것이 원칙인데 이번 공모는 마치 틀을 짜놓고 꿰맞추는 느낌이 든다”고 지적했다.

중앙 체육단체 출신의 B씨도 “오래전부터 도체육회 출신 인사가 사무처장에 내정됐다는 소문이 떠돌았다. 그러나 민선 체육회장이 공모를 천명해 기대를 했는데 형식적 공모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그럴 바에야 차라리 규정대로 회장 지명 후 이사회 임명동의 방식을 취하지 왜 체육인들을 기만하느냐”고 말했다.

독소 조항을 개정해 제대로 된 공모가 이뤄지도록 재공고 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이와 관련 도체육회 인사부서 담당자는 “5% 가산점 우대사항은 그동안 직원과 지난해 총괄본부장 채용 때도 적용했다”면서 “사무처장 공채가 처음이어서 사전 충분한 검토가 이뤄지지 못했다. 다음부터는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 규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