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사이버 세계에서 선보이는 '미래 극장'
새로운 사이버 세계에서 선보이는 '미래 극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아티스트 송호준

고정관념을 돌파하는 무대로 국악의 미래를 제시하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예술감독 원일)가 이번엔 코로나 시대로 위기를 맞은 공연 예술계에 새로운 미래를 제시한다. 다음 달 6~7일 경기아트센터에서 선보이는 <메타 퍼포먼스 : 미래 극장>이다.

공연을 앞두고 2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원일 감독은 “극장 문을 닫지 않고 지속하는 공연, 소수가 공연을 보러 오고 온라인 관객이 실제 원하면 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공연. 코로나 사태로 발명하게 된 공연이 바로 메타 퍼포먼스 <미래극장>”이라고 설명했다.

▲ 미래극장 포스터2(Main)
미래극장 포스터(Main)

미래 극장은 기존 극장과 공연의 개념을 완벽히 깼다. 테크놀러지와 예술이 결합한 전시형 체험 공연으로 온라인 관객이 유저, 현실 관객이 캐릭터가 된다.

온라인 관객들은 채팅 플랫폼 ‘트위치’에 접속해 공연 방식을 선택하고, 게임 캐릭터가 된 오프라인 관객에게 행동을 지시한다. 오프라인의 관객 5명은 웨어러블(Wearable) 카메라 장치를 착용해 캐릭터처럼 온라인 관객들의 행동에 따른다. 이들의 카메라는 1인칭 시점의 공연을 보여준다. 비대면 시대 공연 예술계에 유일무이한 대안으로 떠오른 ‘온라인’ 공연의 한계를 뛰어넘는 것이다.

▲ 연출가 적극(2)
연출가 적극

송호준 미디어아티스트는 “미래엔 절대 기획자 일방적으로 진행되는 공연은 없을 거라 생각했고, 당연히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시나위 철학이  이 공연의 철학과 딱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극장은 로비-객석-무대-야외로 무대를 나눠 공간적 4계절로 구성된다.

24시간 공연도 새롭다. 하루 24시간을 12지로 나눠 총 12회의 공연이 열린다. 새벽, 아침, 오후, 저녁에 상관없이 관객이 원하는 시간에 공연을 볼 수 있다. 공연은 유저들의 선택에 따라 달라지는 만큼 매회 다른 공연이 펼쳐진다.

▲ 예술감독 원일(2)
예술감독 원일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단원의 음악을 수개월간 학습한 AI와 인간 단원의 즉흥적인 연주 대결, 야외무대에서 느끼는 자연의 숨결과 인위적인 음악의 결합은 코로나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많은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제작에는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실험적인 예술가들이 뭉쳤다. 원일 예술감독을 필두로 연출에 적극, 송호준, 권병준 등의 미디어아티스트가 총출동 했다.

연출진들은 “우리도 어디로 어떻게 흘러갈지 모르는 골 때리는 공연이 될 것(원일)”이라면서도 코로나 이후 살아갈 우리에게 진짜 음악을 선보일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빨갛고 하얀 나비 3천 마리가 날아다니는 비주얼 미디어 작업이 아닌, 철학과 개념 아래에 펼쳐지는 진짜 음악, 전통부터 현대까지 아우르는 이 시대 진짜 음악이 펼쳐질 것(송호준)”이라는 거다.

공연은 내달 6일 오후 7시 30분부터 이튿날 오후 6시 30분까지 24시간 동안 이어진다. 온라인 공연 관람료는 무료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 관람료는 1인당 5만 원(회당 25명·관람형 20명 포함)이다.

▲ 중계 화면 예시_02 (1)
중계 화면 예시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