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피격 공무원 형, 靑 사건 당일 보고·지시 정보공개 청구
北 피격 공무원 형, 靑 사건 당일 보고·지시 정보공개 청구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10. 28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소연평도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55)가 사건 당일 청와대가 받은 보고와 지시사항 등에 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이래진씨는 28일 청와대에 정보공개 청구서를 제출한 뒤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망 전까지 청와대가 어떠한 보호조치를 했는지 파악하고자 한다”고 정보공개 청구 이유를 밝혔다.

이씨가 요청한 정보공개의 범위는 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22일 국방부·해양경찰청·해양수산부의 보고와 청와대 지시사항 관련 문건이다. 청와대가 이들 기관으로부터 ‘남북 간 통신망이 막혔다’는 취지의 내용을 보고받은 바 있는지도 공개해달라고 했다.

이씨는 “당시 북한과 국제상선 통신망으로 통신할 수 있었다는 점이 국정감사에서 밝혀졌다”면서 “국방부가 북한과 통신이 가능한 사실을 알고도 이를 은폐했는지도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씨는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보내는 ‘상소문’ 문건도 공개했다. 그는 상소문에서 “사고 당시의 풍향, 해수면 온도 등 해경의 발표 내용이 바뀌는 등 수사를 믿을 수 없다”며 김홍희 청장과 수사정보국장을 해임하고 수사 주체를 바꿔 달라고 요청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말 바꾸기’를 하고 있다며 물러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씨는 “저는 대통령의 국정 철학인 남북 평화를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며 “동생의 명예회복과 철저한 진상 규명을 위해 남북 공동조사와 당국자 회담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