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도약사회 "통합돌봄의 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방안" 토론회 개최
경기도의회·도약사회 "통합돌봄의 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방안"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열린 지역사회 통합 돌봄에서 의약품 안전사용을 위한 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방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고령사회에서 경기도 취약계층의 지역사회 통합 돌봄을 위해서는 보건의료 자원 간 연계와 협력모델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사회 통합 돌봄에서 의약품 안전사용을 위한 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방안’ 정책토론회에서는 고령사회에서 건강 취약 계층의 올바른 약물사용을 위한 사회약료 서비스, 지역사회 통합 돌봄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등이 논의됐다.

토론회는 이애형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조양연 경기도약사회 부회장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최종현 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전재은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사업지원팀장, 이동훈 버드내 노인복지관장, 최원재 경기일보 문화부장, 송은주 건강보험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 사회연계협력팀장이 토론을 벌였다.

조 부회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복합 만성질환과 다약제 복용 노인인구, 거동불편 노인, 빈곤노인 등이 증가추세로 사회적 약 돌봄과 약물관리는 필수적인 시대이지만 보건, 복지 서비스 공급체계와 수요의 부조화 역시 증가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보건의료체계 내 다양한 직역과 복지체계 내 직군 간 실효적인 연계와 협력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토론자들은 통합 돌봄을 위해 의료, 보건, 공공기관 등 지역사회 협력체계가 촘촘히 구축돼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내면서도 실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이동훈 버드내 노인복지관장은 “방문약료 사업의 기본 설계를 지역별 고위험군의 우선 선정기준을 마련하고 참여약사를 매칭하는 설계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 내 사회약료 서비스 제공 ▲민간복약 매니저 양성사업 ▲언택트 시대에 대비한 ICT 기반의 복약관리, 모니터링 기기 등 환경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통합 돌봄의 실현을 위해서는 직역 간 명확한 역할 구분이 우선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원재 경기일보 문화부장은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등 의료 분야 종사자들 간 기능과 역할을 분명히 나눠 업무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고령화 사회에 노인과 취약계층의 보건ㆍ복지 서비스망을 촘촘하게 구축할 수 있는 전문 분야의 진실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종현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은 “돌봄 사업 수행을 목적으로 하는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사업추진이 국회에서 관련 법 제정이 늦어지면서 주춤해진 상황”이라며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커뮤니티케어를 준비하고 있는데,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이 제대로 된 역할을 수행하도록 정책,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 도와 도의회 등이 여러 유형의 민ㆍ관 협력사업을 독려하고 정책, 재정적 지원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