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93%, 수술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
도민 93%, 수술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1] 수술실 CCTV 촬영동의 의향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수술을 받게 된다면 “수술실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고 응답했다.

경기도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7일까지 도민 2천명을 대상으로 수술실 CCTV 인식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3%가 수술을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 [그래프3] 수술실 CCTV 설치·운영으로 가장 기대되는 점, 우려되는 점
[그래프3] 수술실 CCTV 설치·운영으로 가장 기대되는 점, 우려되는 점

경기도의 수술실 CCTV 설치·운영에 대해서는 도민의 90%가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를 했으며, 수술실 CCTV 설치·운영으로 가장 기대되는 점은 ▲의료사고 발생 시 원인규명 및 분쟁해소(43%) ▲의료사고 방지를 위한 경각심 고취(24%) ▲의료진에 의한 인권침해 및 범죄 예방(21%) ▲환자의 알권리 충족(1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우려되는 점으로는 ▲관리 소홀에 따른 수술 영상 유출 및 개인정보 침해(45%) ▲의사의 소극적 의료 행위(25%) ▲불필요한 소송 및 의료분쟁 가능성(15%) ▲의료인에 대한 잠재적 범죄자 인식 발생(8%) ▲의료진의 사생활 침해(6%) 순이었다.

도민들은 수술실 CCTV 확대 필요성에 대해서도 압도적인 지지를 보여줬다.

도의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지원 사업 ▲수술실 CCTV 입법화 촉구 등 수술실 CCTV의 지속적인 확대 추진에 대해 94%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과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의 신생아실에 CCTV를 설치ㆍ운영 중인 것과 관련해, 신생아실 CCTV 설치가 모든 공공병원으로 확대되는 것에 대해서는 95%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수술실 CCTV 운영을 포함,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처 ▲산후조리비 지원 및 공공산후조리원 개원 ▲24시간 닥터헬기 등 도의 공공보건의료 정책 추진 전반에 대해서도 90%가 ‘잘하고 있다’는 긍정 응답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2.19%p다.

▲ [그래프4] 수술실 CCTV 확대 지속추진 필요성
 [그래프4] 수술실 CCTV 확대 지속추진 필요성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