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아파트 경비원 처우개선 조례안’ 놓고 의원 간 줄다리기
도의회, ‘아파트 경비원 처우개선 조례안’ 놓고 의원 간 줄다리기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10. 28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전경_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 내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 등의 처우개선 조례안을 놓고 경기도의원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유사한 내용을 담은 개정조례안을 2명의 도의원이 11월 열리는 제348회 정례회에 잇달아 접수, 상임위원회 심의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의회는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소속 신정현 의원(더불어민주당ㆍ고양3)과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추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ㆍ하남2)이 각각 ‘경기도 공동주택 관리 및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신정현 의원은 해당 개정조례안에 도지사가 경비원 등 공동주택 관련 노동자의 인권ㆍ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도록 규정하고, 공동주택단지내 노동자의 처우 개선과 인권존중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추민규 의원도 공동주택단지 내 경비원ㆍ미화원ㆍ관리사무원 등 고용 노동자의 인권ㆍ복지 증진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는 내용을 조례안에 신설했다. 최근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폭언과 폭행 등으로 사건ㆍ사고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이들의 인권 보호와 복지 향상을 위해 이 같은 개정조례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소관 상임위원회인 도시환경위원회는 해당 조례안 심의를 병합심사 방식으로 진행하는 것도 염두에 두고 있다.

신정현 의원은 “조례안을 지난 2018년 8월부터 준비했고, 30여개 아파트 단지를 돌면서 문제점을 파악했다”며 “이 조례뿐만 아니라 공동주택 비정규직 보호 조례, 도 산하기관 경비원 및 고령 노동자 보호 조례와 함께 시리즈로 준비했다. 추 의원과 사전 조율을 하려 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추민규 의원은 “직접 아파트 경비원과 간담회도 가졌고, 처우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만큼 책임감을 갖고 추진하게 됐다”며 “병합심사 등 상임위 판단에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