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바 브로커에 편의 제공 혐의 윤상현 첫 재판 연기…공범 변호인 연기신청
함바 브로커에 편의 제공 혐의 윤상현 첫 재판 연기…공범 변호인 연기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총선에서 ‘함바(건설현장 간이식당) 브로커’ 유상봉씨(74)에게 도움을 받는 조건으로 특혜를 제공한 혐의의 무소속 윤상현 의원(동·미추홀을)의 첫 재판이 11월로 미뤄졌다.

인천지법 형사15부(표극창 부장판사)은 공직선거법상 이익제공 혐의로 기소된 윤 의원과 공범 2명의 재판이 오는 11월 20일 오전 10시30분으로 연기했다고 28일 밝혔다.

당초 윤 의원의 재판은 오는 29일 오전 11시30분에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공범 측 변호인이 기일변경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재판부가 공판준비기일을 연기했다.

공범 측 변호사는 “(피고인이) 같은 시간대에 다른 사건 재판에 참석해야 하고 이 사건 기록을 복사한 뒤 검토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기일변경을 요청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