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도시와 숲이 공존하는 도시 위한 도시숲 14곳 조성
인천시, 도시와 숲이 공존하는 도시 위한 도시숲 14곳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도시와 숲이 공존하는 인천형 ‘도시 숲’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28일 시에 따르면 오는 2022년까지 245억원을 들여 인천지역 14곳에 총 19만9천㎡ 규모의 ‘도시 바람길 숲’을 조성한다. 도시 바람길 숲은 미추홀구 수인선 숭의대~인하대역 구간과 부평구 분수공원, 서구 석남녹지 등에 들어선다.

시는 인천의 대기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려 2022년까지 164억원의 예산으로 ‘미세먼지 차단 숲’도 만든다. 미세먼지 차단 숲은 공단지역을 중심으로 19곳에 총 18만㎡ 규모로 추진한다.

시는 도시 숲을 조성을 통해 도시외곽 산림이나 숲에서 나온 신선한 공기가 도심 주민생활공간으로 들어오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도시 열섬화 방지와 미세먼지 감소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그동안 시는 시민의 건강을 지키고 생활환경을 개선하려고 도시 숲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라며 “도시 숲 조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시는 초·중·고등학교 537곳 중 367곳(68.3%)에 ‘명상 숲’을 조성하고, 도시공원일몰제를 적용받는 공원을 한 곳도 해제하지 않는 등 자연친화도시 조성에 힘쓰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천의 1인당 생활권 도시림 면적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인 1인당 9㎡보다 넓은 9.89㎡로, 수도권 3개 시·도 중 최고 수준이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