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방역·경제 두 토끼 기필코 잡을 것”
文 대통령 “방역·경제 두 토끼 기필코 잡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
한국판 뉴딜 강력 추진 약속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제는 방역에서 확실한 안정과 함께 경제에서 확실한 반등을 이뤄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설명을 위한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이 자리가 방역과 경제의 동반 성공, 두 마리 토끼를 기필코 잡아낼 것을 다짐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공적인 K-방역의 토대 위에서 경제 반등까지 이끌어내야 한다는 점을 역설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내년부터 우리 경제를 정상적인 성장궤도로 올려놓기 위해 본격적인 경제활력 조치를 가동할 때”라면서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는 등 위기 극복과 함께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555조8천억원 규모로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을 ‘위기를 넘어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예산’으로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겠다”며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내년 예산은 일자리 유지와 창출에 우선을 뒀다”며 관련 정책에 대한 기업의 협조를 주문했다. 여기에는 △투자 활력을 위한 정책자금 72조9천억원 공급 △생활 SOC 투자 11조1천억원 투입 △수출 회복 및 수출시장 다변화 촉진 등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160조원이 투입되는 한국판 뉴딜에 대한 강력한 추진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봐야 한다”며 “코로나 이후 시대는 선도국가로 도약할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적 위기 속에서 협치가 위기 극복의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한마음으로 어려운 경제와 민생을 살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