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청미천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용인 청미천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청미천 일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와 용인시는 지난 24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분석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5일 충남 천안시 봉강천 일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나온 데 이어 두 번째다.

이에 방역당국은 검출지점 반경 10㎞ 이내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설정해 소독 후 출입 통제를 위한 통제 초소 및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차단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또 야생조류 분변 및 폐사체 시료를 채집하고 주요 야생조류의 종별 서식 현황을 파악하는 등 정밀조사도 시행한다.

아울러 지자체와 협력해 인근 지역 동물원 내 조류사육시설, 멸종위기종 복원센터, 야생조류 보호구역 등의 방역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는 한편 야생동물구조센터에서는 검출지점 반경 500m 내 야생조류의 구조 및 반입을 제한할 방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분변 분석 전에 이미 10km 반경 이내 가축 이동제한 조치, 방역조치 등을 다 마친 상태”라며 “채취한 분변에서 고병원성 바이러스나 나온 만큼 모든 조치를 21일간 유지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