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구매탄시장 등 전통시장 4곳 특성화 사업 선정
수원 구매탄시장 등 전통시장 4곳 특성화 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구매탄시장과 연천 전곡전통시장, 평택 송탄전통시장, 하남 신장전통시장이 ‘2021년도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전통시장 상인 등 자영업자들의 생업기반 강화와 구도심 상권 부흥,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올해는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 등을 공모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당초 내년도 추진 예정이었지만, 도는 올해 코로나19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에 대한 긴급경제 처방으로 지난 8월로 공모 시기를 앞당겼다.

공모결과 수원 구매탄시장, 연천 전곡전통시장, 평택 송탄전통시장, 하남 신장전통시장 등 4곳이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먼저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은 전통시장과 주변상권을 묶어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쳐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하남 신장전통시장, 연천 전곡전통시장 등 2곳이 선정됐다. 지정구역 1곳당 시설 개선, 마케팅, 문화예술 공간 조성 등 상권 활성화 예산을 4년간 최대 40억원까지 지원한다. 또 ‘상권진흥센터’를 설치해 상권 스스로 생존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지원한다. 여기에 상인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간 주도형 상권 자치 협의체인 ‘상권진흥협의회’도 운영한다.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은 전통시장·골목상권·5일장 등과 연계된 장소에 다양한 지역 주체들이 판매자로 참여하는 ‘공유 상업공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평택 송탄전통시장이 선정돼 최대 2억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특히 공유마켓 사업단 및 매니저를 통해 주민, 협동조합, 농업인, 푸드트럭 등과 함께 신규 고객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품목과 프로그램을 발굴할 방침이다. 상인과 주민이 어울리는 커뮤니티를 조성, 상권활성화가 기대된다.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은 관광코스 등 지역의 특화요소를 발굴, 이를 연계함으로써 한류허브형 특화시장 등 지역 중심의 대표 브랜드 시장을 조성하는 것이다. 수원 구매탄시장을 선정, 사업비 10억원을 지원받는다.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경제에 대한 긴급경제처방으로 한정판 지역화폐 등 다양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발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