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무단이탈한 자가격리자 전원 고발 조치키로…“단순 일탈이 아니라 도민 위협”
경기도, 무단이탈한 자가격리자 전원 고발 조치키로…“단순 일탈이 아니라 도민 위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시군에 보낸 협조 요청 공문
경기도가 시군에 보낸 협조 요청 공문

경기도내 코로나19 자가격리자가 하루에 1~2명꼴로 무단이탈(경기일보 29일자 1면)한 가운데 경기도가 ‘무단이탈자 전원 고발’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경기도는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재발 방지 협조’란 제목의 공문을 일선 시ㆍ군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각 시ㆍ군은 앞으로 발생하는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 전원 고발 등 엄중히 처벌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 본부는 확진자 접촉자, 해외 입국자 등을 대상으로 2주간 집에서 격리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이와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자가격리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밝힌 지난 3월27일부터 이달 28일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자가격리 무단이탈 사례는 모두 363건이다. 이 가운데 127건이 고발 조치됐으며 계도 149건, 고발예정 등이 87건이다.

이러한 무단이탈 사례는 ‘답답하다’, ‘잠깐인데 괜찮지 않느냐’ 등 일부 도민의 일탈로 발생한 게 대부분이다. 방역 당국에서 전담 공무원 배치,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등으로 관리함에도 속수무책이다. 지난 28일 기준으로 도내 자가격리자는 1만485명이다. 이에 1만4천152명의 공무원은 1대 1 전담매칭, 1일 2회 모니터링 실시, 방역키트 전달 등의 방법으로 자가격리자를 관리하고 있다.

조창범 경기도 자치행정과장은 “쉬는 날 없이 전담공무원들이 매일 밤 11시까지 관리를 해도 친구에게 휴대폰을 맡기고 이탈하는 등 관리에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단순한 일탈이 아니라 도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방역거부 행위에 해당한다. 좀 더 강력한 방역망을 구축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무단이탈자에 대한 전원 고발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월3일 SNS로 “경기도는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초강력 대응을 이어가고 격리 거부 행위에 대해서는 관용 없이 대처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등 자가격리자 무단이탈 사례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