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인천항 북항배후단지 북측 복합물류부지 2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북항배후단지 북측 복합물류부지 2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지난 28일 인천항 북항배후단지 북측(서구 원창동 435 일원) 2차 공급분 2개 필지(4만2천399㎡)에 입주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우선협상대상 기업은 B필지 한송우드㈜, E필지 영림목재㈜ 등이다. B필지(1만3천929㎡)는 지난 7월 1차 공급에서 유찰된 부지이고, E필지(2만8천470㎡)는 신규 공급 부지이다.

항만물류, 재무회계, 건축시설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한 평가위원회는 신청기업의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사업능력(20점), 투자 및 자금조달 계획(20점), 화물유치(창출) 계획(30점), 고용 및 물류시스템 구축 계획(15점), 건설계획(5점), 환경·안전 및 사회적 기여(10점)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우선협상대상 기업을 선정했다.

IPA는 우선협상 기업들과 세부 협상을 하고, 12월 말까지 사업추진계약을 끝낼 계획이다. 계약완료 후 입주대상기업은 비관리청항만공사 등을 포함한 각종 인허가 절차에 대한 승인을 거쳐 상부시설을 착공한다.

이정행 IPA 운영부문 부사장은 “입주기업 모집을 통해 북항 목재화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고 물류비 절감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며 “배후단지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고부가가치 화물 유치의 전초기지로 육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는 북항배후단지 북측 복합물류부지 내 잔여부지 2곳(F, G)에 대해서도 추가 공급 일정을 수립해 올해 안으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