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가 29일 열린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의 온라인 개소식에서 글로벌 최고 혁신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의 대표 바이오 클러스터인 샌프란시스코에 위탁개발(CDO) 연구(R&D) 센터를 열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삼성바이오는 2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의 온라인 개소식을 했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는 글로벌 위탁생산(CMO)으로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기반을 다져온 CDO 사업을 통해 세계의 바이오 시장으로 뻗어나가는 모습을 유튜브 영상으로 공개했다. 또 고객사와의 물리적 거리를 좁히고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넥스트 도어(Next Door) CDO 파트너’로 도약하겠다는 비전도 함께 제시했다.

특히 삼성바이오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감안해 이번 온라인 개소식을 실시간 소통(Seamless Connectivity)의 버추얼 형식으로 진행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현재 샌프란시스코에는 세계적인 바이오 기업들이 탄생한 미국 최대 규모의 연구단지와 2천500여개의 생명과학회사가 모여있다. 삼성바이오는 CDO·CMO 서비스가 필요한 다수의 잠재 고객사와 현 고객사가 현지에 분포한 점, 인천 송도 본사와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지역이라는 점 등을 염두에 두고 샌프란시스코를 첫 해외 진출지로 정했다.

앞으로 삼성바이오는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를 통해 현지의 글로벌 빅파마(대형 제약사) 및 바이오테크와 가까운 거리에서 긴밀·신속한 커뮤니케이션으로 고객사의 의약품 개발 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고 고객 만족도가 높은 위탁연구(CRO)·CDO·CMO 원스톱 서비스로 글로벌 최고 혁신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