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1명 확진…여중생 딸 통해 감염 추정
용인 1명 확진…여중생 딸 통해 감염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기흥구 구갈동에 사는 A씨(용인 406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국립국악중학교 재학생인 딸 B양(강남구 확진자)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B양은 24일 확진됐으며, 아직 감염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

A씨는 딸의 확진 이후 자가 격리돼 있다 지난 28일 인후통 등 증상이 발현해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의 자택을 소독하는 한편, A씨가 자가 격리 수칙을 준수했는지 조사 중이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