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 김희겸 道 행정1부지사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 김희겸 道 행정1부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관리 전문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경기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2차관)에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56)를 내정하는 등 12개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김희겸 부지사는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지방행정과 재난관리 관련 요직을 두루 거친 행정전문가다. 화성 출신으로 수원 유신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행정대학원, 영국 버밍엄대 대학원을 거쳐 성균관대에서 행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31회(1987년)로 공직에 입문해 경기도 보건복지국장, 이천시 부시장, 행안부 주민서비스과장과 기업협력지원관 등 중앙·지방정부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중앙·지방의 대형재난수습에도 잔뼈가 굵어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2013∼2015년 2년 3개월간 경기도 행정2부지사로 일하며 고양터미널 화재, 조류인플루엔자·구제역 사태, 북한 포격도발 등을 무난히 수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5∼2017년에는 국민안전처(현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 재난관리실장을 맡아 국가재난관리의 틀을 다지고 경주 지진, 태풍 차바, 대구 서문시장 화재 대응과 수습을 지휘했다. 평소 추진력이 있고 꼼꼼한 업무 스타일로 알려졌다. 합리적인 성품으로 조직 내 인망도 두텁다는 평가다.

2018년 이재명 경기도지사 취임 직후 행정1부지사를 맡아 2년이 넘도록 행정을 총괄하고 있다. 코로나19,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각종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방역 최전선 경기도’ 이미지를 구축하는 등 본인의 능력을 보여줬다. 오랫동안 지역에서 신뢰를 쌓은 김 부지사는 차기 수원시장 후보로도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