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주당 김승원 “정자동 유휴부지, 정부통합관사 설립 추진 확인”
[속보] 민주당 김승원 “정자동 유휴부지, 정부통합관사 설립 추진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김승원 수원갑 예비후보
(민)김승원 수원갑 예비후보

수십년 간 방치돼 주민들의 원성을 사온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872-3번지 법무부 소유 국유지(경기일보 9월8일자 6면 보도)에 정부통합관사(독신자 숙소) 설립이 추진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랜 세월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역 내 골칫거리로 전락했던 이곳에 정부통합관사가 들어서면 북수원 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결과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초선, 수원갑)은 2일 경기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법무부가 서울소년심사원 건축계획을 철회한 뒤 이곳을 어떤 용도로 사용할지 고민했고, 함께 여러 대안을 논의한 끝에 정부통합관사 신설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6천609.9㎡ 규모인 해당 부지에는 당초 서울소년분류심사원 건축이 추진됐다. 하지만 기획재정부 사업 우선순위 배제 및 주민 반대 등으로 사업이 지연되면서 30년여년 간 방치됐다. 이에 법무부 유휴부지 활용 방안 마련을 공약으로 제시한 김승원 의원은 총선 직후부터 법무부를 설득했고, 마침내 법무부에서 서울소년분류심사원 건축계획을 전면 철회했다.

이후 법무부는 김 의원과의 협의를 통해 관사목적의 부지활용 계획을 수립했다. 계획 수립 초기 법무부는 200세대 규모의 법무부 관사 신설안 등을 고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 의원, 기재부 등과의 논의 과정에서 법무부 직원뿐만 아니라 수원과 안양, 과천 등 주변 지역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독신자)들까지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짓는 게 좋겠다는 아이디어가 나왔고, 300세대 규모의 정부통합관사가 추진되게 됐다.

이와 관련, 법무부는 정부통합관사 신설에 필요한 설계비 8억원을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해달라고 기재부에 요청한 상태다. 특히 해당 부지는 정자3동의 중심지로, 주변에 학원가와 주민센터, 식당 등이 몰려 있는 만큼 정부통합관사 신설 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의원은 “30여년 동안 방치되며 애물단지 취급을 받아온 정자동 유휴부지가 정부통합관사로 탈바꿈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주민 편의 증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북수원 주민들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만큼 최종 확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