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소송전 돌입…핵심 경합주서 개표중단 소송·재검표 요구
트럼프 소송전 돌입…핵심 경합주서 개표중단 소송·재검표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야 승리 선언·소송 예고 후 바이든 역전한 미시간·위스콘신 겨냥
승자확정 지연·혼란 우려…트럼프 2016년엔 위스콘신 재검표 강력반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이튿날인 4일(현지시간) 곧바로 소송전에 돌입했다.

미시간주에서는 개표중단 소송을 내고 위스콘신주에서는 재검표를 요구했다. 개표가 아직 다 마무리 되지 않은 가운데 개표 결과를 본격적으로 문제 삼고 나선 것으로 둘 다 개표 초중반 자신이 앞서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역전한 핵심 경합주다.

로이터·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오늘 의미있는 접근이 허용될 때까지 개표를 중단해 달라는 소송을 미시간 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캠프는 이어 "우리는 또한 의미 있는 접근을 하지 못하는 동안 개봉되고 개표된 투표용지들에 대한 검토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미시간주에서는 개표 초중반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하다가 현재 워싱턴포스트(WP)의 96% 개표 기준으로 바이든 후보가 49.5%로 트럼프 대통령(48.8%)을 앞서고 있다.

앞서 트럼프 캠프는 별도의 성명을 통해 위스콘신 일부 지역에서 개표 결과에 심각한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부정행위가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재검표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WP의 위스콘신 99% 개표 기준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49.4%로 트럼프 대통령(48.8%)을 2만 표 정도 차이로 앞서고 있다.

위스콘신 법에 따르면 득표 격차가 1% 이내일 때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다.

위스콘신도 미시간과 마찬가지로 트럼프 후보가 초중반 개표에서 앞서다가 점차 개표가 진행되며 바이든 후보가 역전한 곳이다. CNN방송과 WP 등은 바이든 후보가 위스콘신에서 승리한 것으로 예측하기도 했다.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의 승리는 바이든 후보의 당선에 필수적이다.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와 함께 '러스트벨트'로 꼽히는 이 3개 주의 탈환에 집중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심 경합주 개표 과정에서 자신이 우세를 보이던 이날 새벽 사실상 승리를 선언하면서 개표 중단을 요구하는 소송을 낼 방침을 밝혔다.

우편투표 개표를 통해 바이든 후보가 핵심 경합주에서 역전할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실제로 날이 밝고 개표가 계속되면서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앞질렀다.

트럼프 대통령 측이 핵심 경합주 개표를 두고 법정공방과 재검표 요구 등의 조치에 돌입함에 따라 당선인 확정이 지연되는 것은 물론 가중된 불확실성 속에 미국 사회가 극심한 혼란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표 결과를 연방대법원에 가져가겠다는 뜻을 공언한 상태다. 연방대법원은 대선 전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취임으로 6대3의 확실한 보수우위로 재편, 소송 결과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나올 가능성이 있다.

위스콘신에서는 2016년 대선 때도 재검표가 있었다. 미 녹색당 후보 질 스타인의 요구로 이뤄진 것으로 당시 트럼프 당선인의 강력 반대 속에 대선 한달여만인 12월 12일 결과가 나왔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131표를 더 얻었다. 공화당 소속 스콧 워커 전 위스콘신 주지사는 이날 트윗에서 이를 거론하며 2만표는 재검표로 넘기에는 높은 장애물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