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 바이든 기사회생하며 롤러코스터…필승 시나리오는
[미 대선] 바이든 기사회생하며 롤러코스터…필승 시나리오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시간·위스콘신 뒤집히며 바이든에 기회…매직넘버 '270' 가능성
트럼프, 미시간·위스콘신 중 한곳 잡아야…펜실베이니아·조지아도 안갯속
트럼프측 "위스콘신 재검표·미시간 개표중단" 요구…'2000년 혼란' 재연 우려

미국 대선을 치른 지 하루가 지난 4일(현지시간)에도 승자가 안갯속인 가운데 코너에 몰렸던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극적으로 회생하는 조짐을 보여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 이날 새벽까지 나란히 뒤처져 있던 바이든이 역전에 성공했다.

미시간에서는 94% 개표 속에 바이든이 49.6%를 기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48.7%)을 0.9%포인트 차이로 제쳤다. 위스콘신에서도 98%의 개표가 이뤄진 가운데 바이든이 49.4%로 48.8%인 트럼프를 0.6%포인트 차로 앞서는 상황이다.

초중반 개표에서 계속 밀리던 바이든이 뒷심을 발휘하면서 지난 대선 때 트럼프가 이겼던 이 두 지역에서 이기며 대권을 거머쥘 확률이 올라간 것이다.

NYT 집계 기준으로 이날 오후 1시 30분 현재 바이든과 트럼프가 확보한 선거인단은 각각 227명, 213명이다. 매직넘버 '270'을 위해서 바이든은 43명, 트럼프는 57명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지금까지 승패를 확정 짓지 못한 주는 펜실베이니아(선거인단 20명), 미시간(16명), 위스콘신(10명) 등 '러스트벨트' 3개주와 노스캐롤라이나(15명), 애리조나(11명) 등 '선벨트' 2개주, 조지아(16명)와 네바다(6명), 알래스카(3명) 등 총 8개다.

바이든이 대권을 잡기 위한 가장 가능성이 큰 시나리오는 지금 이기고 있는 미시간, 위스콘신, 애리조나, 네바다에서 승리하는 것이다.

미시간과 위스콘신은 개표 막바지에 역전한 상황이고, 86% 개표 속에 3.4%포인트 앞선 애리조나의 경우 일부 언론에서는 이미 바이든 승리를 기정사실화했다. 네바다는 86%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바이든이 0.6%포인트 앞서 있다.

이 상태로 개표가 종료될 경우 바이든은 정확히 27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며 미 선거 역사상 가장 극적인 승리를 거두게 된다.

이 가정이 현실화한다면 숨어있는 '신의 한 수'는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가 가져갔던 네브래스카주 제2선거구(선거인단 1명)로 볼 수 있다. 이 선거구를 트럼프가 가져갔다면 선거인단 269명으로 동률이 돼 상황이 복잡해지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금까지 지난 대선과 비교해 공식적으로 뒤집힌 유일한 곳이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의 제2선거구"라고 전했다.

미국 선거는 각 주에서 한 표라도 더 얻은 후보가 해당 주의 선거인단을 모두 가져가는 승자독식 구조이지만, 네브래스카와 메인주는 상원 몫인 선거인단 2표는 주 전체 다득표자에게, 하원 몫 선거인단 표는 각 선거구에서 이긴 후보에게 간다.

하지만 이 시나리오에도 함정이 있다. 어렵사리 역전시킨 위스콘신의 격차가 지금(0.6%포인트)처럼 1%포인트 미만일 경우 재검표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크다.

AP통신은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 바이든이 소폭 리드하고 있지만, 승리를 선언하기엔 이르다. 위스콘신에서는 격차가 1%포인트 미만이면 패자는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다"며 "언제 승자가 결정될지는 불투명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캠프는 즉각 재검표 요구 의사를 밝혔다.

빌 스테피언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은 성명을 내고 "위스콘신 일부 카운티에서 투표 결과 타당성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는 부정이 있었다는 보고가 있었다"며 "재검표를 즉각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조지 W. 부시와 앨 고어 민주당 후보가 맞붙었던 2000년 대선에서도 플로리다 개표를 놓고 재검표하는 소송전 탓에 한 달 이상 극심한 혼란을 빚었다.

여기에 트럼프 캠프는 미시간에서의 개표 중단도 요구했다.

캠프는 "의미 있는 접근이 허용될 때까지 개표를 중단해 달라는 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며 "의미 있는 접근을 하지 못하는 동안 개봉되고 개표된 투표용지들에 대한 검토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가 앞서고 있는 펜실베이니아(개표 78%, 9.7%포인트 우위)와 노스캐롤라이나(개표 95%, 1.4%포인트), 조지아(개표 92%, 2.2%포인트)도 알 수 없다.

특히 펜실베이니아는 미개표 용지가 100만표가 넘고 이들이 우편투표와 필라델피아 등 도심에 집중되어 있어 바이든 입장에서는 승부를 걸어볼 만하다. 펜실베이니아는 선거 사흘 후인 6일까지 도착한 우편투표도 유효표로 인정한다.

반면 트럼프는 러스트벨트를 모두 이기고 추가로 조지아나 노스캐롤라이나 중 한 곳을 가져와야 한다.

또는 노스캐롤라이나와 조지아, 알래스카를 이기고 러스트벨트 3곳과 네바다 중 최소 2곳에서 이겨야 재선에 성공할 수 있다.

바이든의 '270명 승리 시나리오'를 저지하려면 위스콘신과 미시간 중 한 곳에서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