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장관 "공시가격 현실화 90% 계획, 약간 완화될 듯"
진영 장관 "공시가격 현실화 90% 계획, 약간 완화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율 제고 로드맵’과 관련해 “2030년에 (공시가 비율을 시세의) 90%까지 간다는 계획에서 약간 완화하는 정책을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진영 장관은 5일 국회 행정안전위에서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의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최소 3년이라도 공시가격 인상을 멈추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의에 “저도 개인적으로는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진 장관의 발언은 지난 3일 정부가 2030년까지 공동주택 공시가격을 시세의 90%로 올리겠다는 내용의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과 ‘재산세 부담 완화 방안’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나온 것이다.

하지만 행안부는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에 대해 계획대로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진 장관의 발언은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 협의 과정에서 다양한 의견이 논의됐다는 취지”라고 선을 그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