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美 대선] 바이든, 핵심 승부처 조지아주서 트럼프와 '동률'
[2020 美 대선] 바이든, 핵심 승부처 조지아주서 트럼프와 '동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이번 선거의 핵심 승부처로 꼽히는 조지아주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동률'을 이뤘다.

5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99% 개표가 완료된 조지아주에서 바이든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4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오후 9시 32분(한국시간 6일 오전 11시32분) 기준 득표 수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1천900표 가량 앞서지만 바이든 후보가 격차를 좁히는 추세다.

결국 최종 승자는 마지막 남은 1%의 개표 결과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조지아는 16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곳으로, 바이든 후보가 이길 경우 대선 승리에 필요한 매직넘버 270명을 채울 수 있다.

바이든 후보는 현재 26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한 것으로 예측되고 있으나 로이터통신과 CNN방송 등은 애리조나(선거인단 11명)를 아직 경합지로 분류, 253명으로 집계하고 있다.

만약 이 기준대로라면 바이든이 조지아에서 승리한다해도 선거인단은 매직넘버에 1명이 모자라는 269명이 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