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여권 인사 잇따른 ‘舌禍(설화)’ 신랄하게 비판
야, 여권 인사 잇따른 ‘舌禍(설화)’ 신랄하게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은 6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등 여권 인사의 잇따른 ‘舌禍(설화)’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기자들과 만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4일 “(광복절 광화문 집회) 주동자들은 살인자”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무엇 때문에 일반 시민들을 살인자라고 하느냐”면서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사람이 할 수 있는 말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권에 반대해 집회와 시위를 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한 권리인데, 그 권리를 행사한 자국민을 살인자라고 해서는 안될 말로 비난하다니 (청와대가) 이성을 잃어도 너무 잃었고, 금도를 넘어도 너무 넘었다”고 질타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도 페이스북에 “국민을 개·돼지라고 해서 쫓겨난 공직자는 봤어도, 살인자라고 하는 사람은 동서고금 이래 처음”이라면서 “그의 발언은 내 진영이 아닌 반대편은 어떤 상황이나 요소도 고려할 필요 없고 내치고 죽이고야 말겠다는 증오와 광기”라고 성토했다.

이 의원은 특히 “국민을 깔보고 있음이 드러났다”며 “한마디로 국민 보기를 장기판의 ‘졸’로 본다는 이야기”라고 비난했다.

또한 전날 이정옥 여가부 장관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들어가는 838억원에 대해 “국민 전체가 성인지성을 집단학습할 기회비용”이라고 한 데 대해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미애 비대위원은 “더 이상 서울·부산시민 특히 여성을 모욕하지 말라”면서 “당헌까지 개정해 보선 후보를 내겠다는 민주당이나, 침묵하는 문재인 대통령이나, 보궐선거가 성인지성을 집단학습할 기회라는 여가부 장관이나 도긴개긴”이라고 비난했다.

전주혜 의원은 “피해자들에게는 모욕적인 발언이자 2차 가해다”면서 “이래서 여가부 폐지론이 나오는 것”이며 이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황보승희 의원도 “보궐선거 838억은 학습비인가”라고 반문하며 “피해자는 본인이 학습교재냐며 절규하고 있다. 피해자에게 일말의 미안한 마음이 든다면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여권 인사의 잇단 실언에 대해 “공직자는 항상 말을 골라가면서 해야 한다”며 불편한 심경을 감추지 않았다.

김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