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교향악단, 수원지역 차세대 클래식 유망주들과 함께한 [2020 수원시립교향악단 청소년 협주곡의 밤] 성료
수원시립교향악단, 수원지역 차세대 클래식 유망주들과 함께한 [2020 수원시립교향악단 청소년 협주곡의 밤]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역 차세대 클래식 음악 유망주들의 역량을 엿볼 수 있는 <2020 수원시립교향악단 청소년 협주곡의 밤>이 지난 5일 성료했다.

이날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오후 7시30분부터 열린 이 공연은 수원시립교향악단이 올해로 17년째 이어 온 음악 인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수원 지역 내 잠재력을 가진 차세대 클래식 음악 유망주를 발굴해 수원시향과 함께 연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는 지난 9월 수원 관내 초ㆍ중ㆍ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협연 참가 신청을 받아 언택트 온라인 오디션을 열었다. 오디션을 통해 음악인재 4명을 선발해 수원시향과 협연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했다.

이날 공연에서는 신은혜 수원시향 부지휘자가 지휘봉을 잡은 가운데 베버의 무도회에의 권유를 시작으로 김나영양(계원예중3)이 모차르트의 플루트 협주곡 2번 라장조 1악장을, 정하은양(영덕초6)이 생상의 첼로 협주곡 1번 3악장, 장윤성군(곡정초5)이 하이든의 오보에 협주곡 다장조 1악장, 이태민군(예원학교3)이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1악장을 각각 연주하며 눈길을 모았다.

이어 생상의 죽음의 무도, 라벨의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차이콥스키 발레 모음곡 <백조의 호주>중 왈츠 등 유명한 춤곡이 연달아 무대에 올라 자리를 빛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객간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한 좌석씩 띄워 앉기를 진행했으며 입장 전 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을 실시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