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끝’ KT, 집중력 떨어진 타선 부활이 첫 승 관건
‘벼랑끝’ KT, 집중력 떨어진 타선 부활이 첫 승 관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경기 14안타ㆍ집중력 저하로 2연패…황재균ㆍ강백호ㆍ로하스 등 활약 절실
KBO리그 포스트시즌 엠블럼

정규리그 2위로 창단 첫 포스트시즌(PS)에 진출한 KT 위즈가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플레이오프(POㆍ5전 3선승제)에서 3위 두산에 2연패를 당하며 벼랑끝에 몰렸다.

12일 오후 6시30분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릴 3차전서 승리 못하면 첫 ‘가을잔치’에서 허무하게 빈손으로 돌아서야 한다. KT로서는 3차전을 잡아야 그 다음을 기약할 수 있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 상대 선발이 올 시즌 리그 다승왕인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20승 2패)인데다 페넌트레이스에서 화끈한 화력을 보여줬던 타선이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1차전서는 두산 선발 크리스 플렉센의 위력적인 투구에 눌려 4안타에 그친 반면, 탈삼진은 11개나 기록하며 2대3으로 석패했다. 이날 KT는 6안타의 빈타에 그쳤다. 그나마 소형준이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상대 선발 플렉센이 마운드를 넘긴 후 유한준이 2사 만루서 2타점 적시타를 날려 대등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이어 10일 2차전서 KT는 1회부터 안타를 생산하며 전날 보다 나은 8안타를 기록했지만, 이번엔 집중력이 문제였다. 1회 1사 3루, 2회 1사 만루, 3회 멜 로하스의 솔로 홈런 후 맞이한 2사 1,2루, 4회 2사 1,3루 등 네 차례의 득점권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반면 상대팀 두산은 득점 기회가 오면 여지없이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해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4대1로 승리했다. 6시즌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을 목표로 하는 두산에 비해 첫 PS에 나선 KT의 타선은 힘을 못쓰고 있다. 2경기서 14안타, 타율 0.212에 그쳤다.

KT는 PO 두 차례 경기서 박경수 만이 5타수 3안타, 3볼넷으로 6차례 출루하는 좋은 활약을 펼쳤을 뿐 중심 타자인 황재균과 강백호는 나란히 1안타, 로하스도 비록 10일 경기서 솔로포를 쏘아올렸지만 득점 기회에서는 맥없이 돌아서는 등 2안타에 그쳤다.

3차전 선발이 KT의 윌리엄 쿠에바스와 두산 알칸타라의 대결임을 볼 때 투수전 보다는 타격전으로 흐를 공산이 크다. 따라서 KT가 기사회생 하기 위해서는 타자들의 집중력이 절실하다. 특히 2~4번 타순의 황재균-로하스-강백호와 장타력을 갖춘 장성우, 문상철 등의 분발이 절실하다.

한 전문가는 “KT 타자들이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는 각오로 긴장감을 늦추고 보다 공격적인 팀 배팅을 해야 한다. 장타도 중요하지만 두산 타자들처럼 짧고 정확한 타격을 보여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