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동맹 의견교환… 북핵 해결 협력” 한미 공조 재확인
문 대통령, “한미동맹 의견교환… 북핵 해결 협력” 한미 공조 재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바이든 당선인에 축하…“국정경험과 타고난 리더십 반영”
-바이든 “북핵 해결에 긴밀하게 협력하겠다” 화답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한미 공조를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바이든 당선인과 통화하면서 당선을 축하하는 한편 한미동맹, 북핵문제, 코로나19, 기후변화 대응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미국 대선 결과는 바이든 당선인의 국정경험과 타고난 리더십, 명확한 비전에 대한 미국 국민들의 높은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당선인이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해왔고 오늘 ‘재향군인의 날’에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했고 최근에는 우리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상기한 바 있다”라며 “한미 발전과 평화 정착에 대해 당선인 관심에 사의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70년간 민주주의와 인권 등 공동가치를 수호하며 한반도 역내 평화와 번영의 기원이 되어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하게 소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안보 번영 핵심 축(린치핀)”이라고 하면서 “방위 공약을 확고하게 유지하고 북핵 해결에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 대응, 보건안보, 세계경제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번영을 위해 한미가 긴밀하게 협력해나가자”고 밝혔다.

양측은 코로나와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협력을 확대해나간다는데도 공감을 표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와 관련해 “한미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대응한 데 대해 문 대통령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이 한국과 같이 대응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라며 “다행히 백신이 개발되고 있어 길이 열리고 있다. 지금부터 신 행정부 출범식까지 코로나 종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