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개인배정 물량 30% 늘리고 균등배분 도입
공모주 개인배정 물량 30% 늘리고 균등배분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투협·자본시장연구원, 공모주 제도 개선 논의

공모주의 개인 청약자 배정물량을 20%에서 25~30%로 늘리자는 청약제도 개편안이 나왔다.

이석훈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12일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에서 개최된 토론회에서 발표자로 나와 이 같은 내용의 공모주 제도 개선 방안을 제안했다.

현재 공모 물량의 20%는 일반 투자자에게 배정된다. 하이일드펀드와 우리사주 조합원에는 각각 10%, 20%, 나머지는 기관 투자자에 돌아간다. 발표안은 일반 청약자 배정 물량 확대를 위해 하이일드펀드 배정비율을 10%에서 5%로 감소시키자고 제안한다. 우리사주조합 청약 미달 물량이 5% 한도에서 일반 청약자 물량으로 바뀐다. 이럴 경우, 개인 청약자의 배정 물량이 20%에서 최대 30%로 늘어난다.

개인 청약 물량을 균등배분하자는 방식도 나왔다. 개인 청약 물량 중 일부는 전처럼 증거금에 비례해 배분하는 방식을 유지하고 나머지는 최소 청약 증거금을 내는 모든 청약자에게 동등한 배정 기회를 부여한다. 인기 공모주일 때, 거액의 증거금이 없는 소액 개인 청약자의 참여 기회를 넓히자는 취지다.

금융당국은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대규모 공모주 청약에서 소액 청약자에게 기회가 적다는 의견이 지속해서 나오자 개인 배정 물량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안을 찾아왔다. 금융위원회는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하고 공모주 개편 최종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