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국시리즈는 다음 기회에”…첫 가을야구 마감
KT, “한국시리즈는 다음 기회에”…첫 가을야구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O 3차전서 두산에 0-2 패…시리즈 전적 1승3패로 탈락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서 두산 베어스에 패한 KT 위즈 선수단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서 두산 베어스에 패한 KT 위즈 선수단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KT 위즈의 첫 가을야구가 플레이오프(PO)에서 1승에 만족하며 한국시리즈(KS) 진출을 다음으로 미뤘다.

KT 위즈는 1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플레이오프(POㆍ5전 3선승제) 4차전에서 4회 두산 베어스 최주환에게 뼈아픈 투런 홈런을 내줘 0대2로 패배,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KS 진출 꿈이 무산됐다.

이날 경기도 집중력에서 승부가 갈렸다.

1회 양팀 모두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살리지 못했다. KT는 1회초 선두 타자 조용호의 좌전 안타와 황재균의 중전 안타로 무사 1,2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어 로하스가 우중간 2루타를 날렸지만 조용호가 홈에서 아웃을 당한 뒤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실패했다.

두산도 1회말 박건우의 볼넷과 정수빈의 번트안타에 이은 투수 실책으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으나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KT는 4회말 어이없이 주자를 내보낸 것이 화근이 돼 2점을 빼앗겼다.

두 번째 투수로 3회 등판한 조현우가 2아웃 상태서 김재환을 삼진으로 잡았지만 포수 장성우가 공을 빠뜨려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으로 주자를 내보냈고, 이어 최주환 타석서 폭투가 나와 2사 2루 기회를 허용했다.

이때 이강철 감독은 1차전 선발이었던 소형준을 마운드에 세웠지만, 최주환이 소형준의 4구째를 통타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결승 2점 홈런으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이후 KT는 소형준, 주권, 김재윤이 무실점으로 잔여 이닝을 막았지만, 타선이 두산의 크리스 플렉센을 공략하는 데 실패해 가을야구를 마감했다.

두산은 6시즌 연속 KS에 진출, 오는 17일부터 고척 스카이돔에서 정규시즌 1위 NC 다이노스와 7전 5선승제 승부를 시작한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