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민·관협치 활성화 계획 막바지… 시민 행정참여 확대 등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인천시의회, 민·관협치 활성화 계획 막바지… 시민 행정참여 확대 등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추진하는 민·관협치 활성화 계획이 막바지 단계다.

15일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기획행정위원회는 지난 13일 ‘민·관협치 활성화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 간담회’를 열고 협치 토대 구축, 시민의 행정참여 확대, 지역 협치 기반조성, 개별 협치 역량 강화 등에 대한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시가 수립한 민·관협치 기본계획은 ‘시민과 행정이 함께 만드는 지속 가능한 협치 인천’을 목표로 한다. 협치 토대 구축 지속과 시민의 행정 참여 확대, 지역 협치 기반 조성, 개별 협치 역량 강화 등을 과제로 삼았다.

협치 토대 구축엔 협치 예산 구축 및 확대와 협치 제도의 변화와 혁신, 능동적 협치 행정 문화 정착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시민의 행정 참여를 확대하고자 민·관동행위원회를 운영하고 시민소통 채널을 확대한다. 기초 지방정부의 협치 체계 구축 지원과 지방정부 간 협치 네트워크 고도화를 통해 지역 협치의 기반을 조성한다.

특히 시는 협치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만들고 협치 사례 마당을 운영하는 등 시민력 향상 지원을 위한 체계를 구축, 개별 협치 역량 강화에도 나선다.

손민호 위원장은 “수많은 사안에 대해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협치 역량이 발휘되도록 기본계획에 대한 제도적 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