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항동 일대 ‘해양·스마트·물류 중심 지역’ 탈바꿈… 인천시, 내년 상반기까지 지구단위계획 마무리
인천 중구 항동 일대 ‘해양·스마트·물류 중심 지역’ 탈바꿈… 인천시, 내년 상반기까지 지구단위계획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중구 항동 주변이 스마트·물류 중심 지역으로 탈바꿈한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중구 항동7가 일대 329만5천832㎡의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구역) 수립을 추진 중이다. 내항재개발, 남항 기능 전환,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 등에 맞춰 새로운 기능과 공간을 구상하는 작업이다.

시는 최근 이곳을 ‘상업 권역’과 ‘스마트산업·물류 권역’, ‘해양산업·물류 권역’ 등 권역별로 재정비하는 기본 구상을 끝냈다.

구체적으로 상업 권역에는 특별계획구역으로 상업·문화·여가 복합개발과 복합물류 기능을 도입한다. 보행자 중심의 수변특화 상가, 인천 대표 문화·관광시설 개발, 계단식 스탠드, 상징물 등을 도입한 수변공원 등을 만들고, 항만기능 변화에 대응하는 첨단물류센터도 유치할 계획이다. 또 수산물 관련 업종 용도를 지정하고 이면도로를 정비하는 등 수산물 관련 특화가로를 만들 예정이다.

또 스마트산업·물류 권역에는 스마트공장과 물류센터 등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한 건축물 권장용도를 정하고 인센티브도 줄 예정이다. 해양산업·물류 권역에는 남항의 기능 전환에 대비한 해양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선박·해양공장이나 해양레저장비제조, 일반 해양관련 제조업 등을 권장하며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절차를 거치고 있다. 시는 내년 4월께 관계기관 협의 및 승인을 마치고 상반기 중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끝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기본 구상안은 여러 의견을 수렴해 수정될 수 있는 만큼 확정안은 아니다”라며 “제4차 항만기본계획 등과 연계해 차질없이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