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해외에도 비스포크 가전 확대해 나갈 것”
삼성전자, “해외에도 비스포크 가전 확대해 나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삼성전자는 올해 11월 2주차까지 전 세계 시장에 판매한 식기세척기 수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삼성 식기세척기는 미국 현지 시장 조사업체 ‘JD파워’가 발표한 ‘2020 생활가전 소비자 만족도 평가’에서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유럽에서도 현지 시장점유율 1위인 냉장고 등 주방 가전과 패키지로 판매되는 비중이 늘며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는 자신의 취향에 따라 패널을 교체할 수 있는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도입 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에서는 냉장고에 이어 직화오븐, 전자레인지, 인덕션, 식기세척기 등 주방가전 전체로 비스포크 콘셉트를 확장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6월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신제품을 선보인 이후 올 3분기 국내 식기세척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약 4배 증가했다. 국내 식기세척기 보급률이 아직 10%대 초반에 그치는 점을 고려하면 주목할만한 성과다.

정유진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식기세척기가 제품력을 인정받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량이 증가했다”며 “국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를 향후 해외에도 도입해 ‘비스포크 가전’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