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원자중 일용노동자 50% 육박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원자중 일용노동자 50%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취약노동자를 위해 추진하는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원자중 일용노동자가 절반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의 생계형 노동자를 위한 신속한 정책 추진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경기도는 지난 6월 15일부터 지난 16일까지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을 접수, 1천11명에게 2억3천253만원 가량을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분야별로는 ▲주 40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 235명 ▲일용직 노동자 429명 ▲특수형태노동종사자 264명 ▲요양보호사 83명 등이다. 하루 일당이 생계와 직결돼 의심증상이 있어도 검진이나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일터로 나가야 하는 공사현장 등의 ‘일용직 노동자’들이 전체 지원자의 43%에 달했다.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은 일용직 노동자 등 도내 취약노동자들이 코로나19 의심 증상 시 생계 걱정 없이 안심하고 검진 받을 수 있는 경기도의 노동방역대책이다. 1인당 23만원을 지원한다.

당초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결과 통보 시까지 자가 격리한 노동자만 대상이었지만 지난 7월부터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통보한 확진자 방문 다중 이용시설을 방문·이용한 무증상 노동자도 포함됐다.

도는 경제적 이유로 검사를 기피하거나 사업을 몰라서 혜택을 보지 못하는 도민들이 없도록 각 시군 및 보건소 등 관계기관과 협력, 적극적인 안내·홍보를 통해 노동자들의 참여를 독려할 방침이다.

특히 취약시설 집단 확산을 막기 위해 이달 초 요양시설·복지시설 종사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집중 홍보를 벌였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코로나19 집단 확산을 막기 위해 민관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인 만큼 아파도 생계를 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없도록 31개 시군과 함께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사업 신청 기간은 내달 11일까지이다. 접수는 신청서, 신분증 사본, 자가격리이행 및 보상금 부정수급 관련 확약서, 자격확인 입증서류 등 필수서류를 해당 거주 시군을 통해 이메일·우편 또는 방문하면 된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