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본격화…유럽과 랄록시펜 국제공동연구 ‘합의’
경기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본격화…유럽과 랄록시펜 국제공동연구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자료.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유럽연합(EU) 지원 연구기관이 ‘랄록시펜’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 연구에 나선다.

경기도는 18일 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경과원)이 EU 지원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Exscalate4CoV) 대표기관인 돔페제약(Dompe Farmaceutici. S.p.A.), 프로젝트의 파트너인 이탈리아 대학연합 연구 컨소시엄(CINECA)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공동참여의향서ㆍ비밀유지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EU 측 제안으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과원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활성 규명을 위한 공동연구를 통해 골다공증 치료제인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규명하고 6월15일 결과를 발표했다.

협약에 따라 우리나라와 EU 측 연구 참여기관은 비임상ㆍ임상 시험계획과 결과를 공유하며, 슈퍼컴퓨터로 발굴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물질에 대한 정보 교류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경과원과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 슈퍼컴퓨터를 이용한 코로나19 치료약물 발굴을 수행하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연구에 함께 참여하는 EU 측에서는 임상참가자에게 약을 투여하는 ‘임상 1상’을 승인받은 돔페제약이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돔페제약 연구팀은 향후 이탈리아에서 450명의 임상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쪽에는 랄록시펜을, 또 다른 쪽에는 위약(가짜 약)을 7일간 투여하면서 12주간 안전성과 치료 효과 등 경과를 추적 관찰한다.

경과원은 아주대의료원을 주관기관으로 경기도의료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등이 참여한 임상협의체를 구성, 랄록시펜에 대한 연구자 임상시험계획서를 지난달 초 식약처에 제출했다. 승인 시 임상연구에 돌입해 이르면 내년 6월께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나라와 유럽에서 각각 진행되던 랄록시펜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상호 간의 공유와 협력을 토대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힘써 팬데믹 종식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