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도시위 “도, 수도권매립지 종료 ‘플랜B’ 구체성 없어”…세밀한 계획 수립 요구
도의회 도시위 “도, 수도권매립지 종료 ‘플랜B’ 구체성 없어”…세밀한 계획 수립 요구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11. 18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철민 의원

경기도가 수도권매립지 종료 대비 자체 쓰레기 처리 방안인 플랜B를 마련(경기일보 16일자 1면)했지만,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18일 경기도 환경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 환경국이 밝힌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종료에 대비하기 위한 대응방안(플랜B)과 관련해 집중 질의했다.

이날 도시위 소속 양철민 의원(더불어민주당ㆍ수원8)은 “수도권 매립지 대응방안이 소각시설이 없거나 민간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곳에 신ㆍ증설 독려하고, 매립시설은 경기도를 4개 권역으로 나누고 매립률 낮은 시ㆍ군과 품앗이하도록 지원한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대응방안이 세밀하지가 않고, 이 정도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정도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 의원은 “매립시설도 시ㆍ군과 협의가 쉽지 않을 것으로 파악된다”고 문제제기를 하며,“경기도가 쓰레기 처리 문제를 적극적으로 개입해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엄진섭 도 환경국장은 “도의 역할을 강화하고 광역적 협약을 통해 광역소각시설을 설치할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도가 적극 개입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양 의원은 “4자 협의체의 공동대체매립지 조성인 플랜A와 별도로 플랜B를 좀 더 꼼꼼하게 계획을 짜서 의회에 보고하도록 하라”며 “도 환경국이 콘트롤 타워가 돼 주도적 역할을 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임창열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구리2)은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앞두는 상황에서 내구연한이 넘는 소각장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주문했다.

임 부위원장은 “도내 내구연한이 넘는 소각시설이 많은데 고장이나 가동이 중단될 시 대책을 세우고 있는가”라며 “예비로 가동할 설비를 만들던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 인천시가 더이상 쓰레기를 받지 않는 데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서울시, 환경부와 지난 17일 ‘수도권매립지 현안 관련 국장급 회의’에서 인천시를 제외하고 ‘대체 공동매립지’ 부지를 이달 공모하기로 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