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올해 고액·상습체납 법인 73곳·개인 403명 공개…법인 최대 체납액 9억4천400만원
인천시, 올해 고액·상습체납 법인 73곳·개인 403명 공개…법인 최대 체납액 9억4천4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올해 지방세, 지방행정제재·부과금에 대한 고액·상습체납 법인 73곳, 개인 403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18일 시에 따르면 지방세 고액·상습체납 법인 72곳과 개인 364명, 지방행정제재·부과금 고액·상습체납 법인 1곳과 개인 39명의 명단을 시보와 행정안전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했다. 이들의 지방세 체납액은 법인과 개인을 모두 합쳐 193억원, 지방행정제재·부과금 체납액은 20억원에 달한다.

이번 공개 대상자는 지난 1월 1일을 기준으로 1천만원 이상의 체납 상태가 1년 넘게 이어진 신규 체납 법인·개인 중 6개월 이상 소명기회를 무시한 고액·상습체납 법인·개인이다.

특히 이번 공개 대상자에서 지방세 고액·상습체납 법인 중 최고액을 기록한 A법인은 지난 2000년 주민세(법인세분) 등 모두 246건의 지방세(9억4천400만원)를 내지 않았다. 개인 중에서는 B씨(64)가 지난 2015 지방소득세(종합소득세분) 등 모두 7건의 지방세(5억700만원)를 내지 않아 가장 많은 체납액을 기록했다.

김진태 재정기획관은 “앞으로 지방세 체납자 빅데이터의 체계적 분석을 통해 재산은닉 및 호화 생활을 하는 악의적 고액·상습체납자를 집중 추적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들에 대해서는 가택수색, 동산압류, 공매처분 등 체납액 징수를 위한 모든 대책을 동원할 것”이라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