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약 1천곳의 공공임대 공실, 최대6년 공공전세 전환...정부 ‘서민·중산층 주거 안정 지원 방안’을 발표
인천지역 약 1천곳의 공공임대 공실, 최대6년 공공전세 전환...정부 ‘서민·중산층 주거 안정 지원 방안’을 발표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0. 11. 19   오후 7 : 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의 3개월 이상 공실인 공공임대 1천가구가 최대 6년의 공공전세로 바뀔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9일 공공임대의 공실 개념을 한시적으로 2022년까지 바꿔 적극적으로 서민 주거를 안정화하는 내용의 ‘서민·중산층 주거 안정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공공임대는 6개월간 비어 있는 상태면 공실로 분류한다. 하지만 국토부는 3개월로 단축하고, 소득·자산 제한 없이 입주 희망자에게 신속히 공급할 방침이다.

지난 10월까지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 보유한 3개월 이상 전국의 공실은 3만9천93가구에 달한다. 이 중 인천지역은 948가구가 비어 있다.

국토부는 공실 규정을 오는 12월 개정하고 전세형 임대(한시 운용) 통합모집도 할 예정이다.

이승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