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감] 박명규 수원시의원 "공원 청소 용역업체, 업체 비소속 인원 근무자 투입" 지적
[행감] 박명규 수원시의원 "공원 청소 용역업체, 업체 비소속 인원 근무자 투입" 지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회 복지위원회 소속 박명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자1ㆍ2ㆍ3동).
수원시의회 복지위원회 소속 박명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자1ㆍ2ㆍ3동).

수원지역 공원 청소를 담당하는 용역업체들이 용역 과업지시서 내용과 다르게 업체 소속이 아닌 인원을 공원 청소에 투입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수원시의회 복지위원회 소속 박명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자1ㆍ2ㆍ3동)은 지난 19일~20일 수원시 영통ㆍ팔달ㆍ장안ㆍ권선구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관내 공원 청소용역 실태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박명규 의원은 “구청마다 장애인ㆍ보훈단체와 수의계약을 맺고 공원 청결관리를 하고 있지만, ‘단체에 소속된 실 회원들이 근무할 수 있도록 배치해야 한다’는 과업지시서 내용과 달리 단체 비소속 인원이 근무자로 투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계약 취지가 그 단체 당사자가 일해서 소득을 취하도록 하는 게 목적인데 그렇지 못한 게 굉장히 많다”며 “이러한 부분이 악용돼서 실제 소득을 얻어야 하는 분들이 얻지 못하고, 몇몇 단체만 도움되는 것은 지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팔달구청과 수의계약을 맺은 A 단체는 회원 32명 가운데 7명이 비회원으로 파악됐으며, 영통구 B 단체도 팔달구와 마찬가지로 일부가 비회원으로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이같이 단체 소속이 아닌 인원이 근로자로 투입되는 문제의 원인으로 각 구청이 단체 명단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구멍 행정’을 꼽았다.

박 의원은 “장애인ㆍ보훈단체가 이 사업에 참여하는 것에는 얼마든지 협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단체 소속원들이 이 일에 투입되는지는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수원시 4개 구청 녹지공원과의 어린이ㆍ근린공원 청결 관련 예산은 올해 총 101억8천만원으로, 구청 녹지공원과 전체 사업비 349억1천만원의 28.9%를 차지하고 있다.

수원시내 공원은 올해 1월 기준으로 영통 91개, 팔달 42개, 장안 63개, 권선 136개 등 총 332개다.

정민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