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대신 국내서 내년 준비 돌입”
KT 위즈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대신 국내서 내년 준비 돌입”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1. 22   오전 12 : 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기장군과 상호발전 업무 협약 통해 ‘담금질’
이숭용 KT 위즈 단장(왼쪽)과 이상현 부산 기장군 도시관리공단 마케팅팀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가 2021시즌을 위한 스프링캠프를 부산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진행한다.

K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서 훈련을 할 수 없다고 판단해 부산 기장군 도시관리공단과 상호발전 협력 업무 협약을 맺고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의 메인 경기장을 비롯한 보조 연습장과 훈련 장비 등 부대 시설을 사용하기로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지역 소외 계층 및 유소년 대상 스포츠 행사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이숭용 KT 위즈 단장은 “코로나19로 해외 스프링캠프를 진행하지 못하는 어려운 시기에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를 사용할 수 있게 배려해 준 기장군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 야구장 및 웨이트 트레이닝 시설 등 선수들이 훈련에 열중할 수 있는 야구 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국내 스프링캠프 장소로, 다음 시즌 KT가 더 높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시발점이 될 것이다"면서 "기장군 야구팬들과 함께하는 클리닉 개최 등 지역 야구 활성화에도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승하 기장군 도시관리공단 이사장은 “KT가 내년 시즌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며 "향후 야구 저변 확대와 지역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KT는 1차 스프링캠프는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전술 훈련 및 평가전 등이 열리는 2차 캠프는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진행한다. 퓨처스팀은 다음 시즌을 위해 전북 익산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