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제물포고 차민석, KBL 사상 최초 고졸 1순위 ‘영예’
인천 제물포고 차민석, KBL 사상 최초 고졸 1순위 ‘영예’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1. 23   오후 6 : 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삼성에 낙점…전자랜드 양준우ㆍKGC 한승희ㆍ오리온 박진철 1R 낙점
23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서울 삼성 썬더스에 지명된 차민석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제물포고의 장신 포워드 차민석(19ㆍ200㎝)이 국내 프로농구(KBL) 사상 최초로 고졸 전체 1순위 지명의 영예를 안았다.

차민석은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서울 삼성의 지명을 받았다.

그동안 2015년 송교창, 2018년 서명진 등 고졸 예정선수가 전체 3순위로 낙점돼 상위에 뽑힌 적은 있지만, 고졸 선수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은 것은 한국 농구 사상 차민석이 최초다.

차민석은 “1순위가 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연세대 (박)지원 형과 제가 1순위 후보라는 기사를 보고 욕심은 있었지만, 깊게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고등학교를 마치고 바로 프로에 가게 돼 형들에게 실력이 뒤지겠지만 크게 밀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일찍 프로에 도전했다”고 당찬 각오를 내비쳤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오전 트라이아웃에서 자기 어필을 잘한 것 같다”고 칭찬하며 “신장이나 스피드, 센스를 두루 갖춘 선수로 보고 선택했다”고 1순위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드래프트서 인천 전자랜드는 1라운드 4순위로 성균관대의 가드 양준우(23ㆍ185.1㎝)를 지명했다. 양준우는 폭넓은 활동량에 슛 기회가 나면 주저하지 않는 과감한 공격력과 더불어 수비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5순위 안양 KGC인삼공사는 파워와 외곽슛 능력이 좋은 연세대 포워드 한승희(23ㆍ196㎝)를, 7순위 고양 오리온은 피지컬이 좋고 잠재력이 풍부한 중앙대 센터 박진철(22ㆍ200㎝)을 1라운드서 지명했다.

이날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참가자 48명 가운데 절반인 24명이 프로팀 지명을 받았다. 1라운드에 뽑힌 선수들은 3∼5년 계약을 맺게 되며, 급여는 1∼4순위의 경우 7천만원에서 1억원 사이, 5∼10순위 선수들은 5천만원~7천만원 사이를 각각 받을 수 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