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챔버오케스트라, ‘한국가곡의 밤’ 26일 누림아트홀
라인챔버오케스트라, ‘한국가곡의 밤’ 26일 누림아트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인챔버오케스트라는 오는 26일 오후 7시 30분 누림아트홀에서 제2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이번 연주회는 한국가곡 10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로 ‘한국가곡의 밤’을 주제로 한다.

브람스 헝가리안 댄스를 시작으로 이은상의 시, 홍난파 곡의 사랑을 비롯해 산촌, 내 마음, 고향의 노래, 꽃 구름 속에, 임이 오시는지 등 한국가곡 100주년에 걸맞은 고전가곡과 신작가곡을 라인성악앙상블 단원의 아름다운 음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라인챔버오케스트라는 지난 2018년 화성시 서부지역에서 클래식의 보급과 문화 활동을 위해 창단됐다. 음악의 무한한 가능성과, 창조적인 에너지를 담은 화합된 소리를 만들고자 연구하며 각종 행사와 재능기부, 다채로운 음악회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챔버오케스트라로 발전하고 있다.

라인챔버오케스트라 관계자는 “한국가곡의 시초가 되는 난파 홍영후의 고향인 화성시 서부지역에서 잊혀 가는 한국가곡의 부흥을 위해 라인예술단이 관계기관 등과 앞장서려고 한다” “이번 연주에 많은 관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