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프런트, “모처럼 시상식 참가 기분이 날 것 같습니다”
KT 위즈 프런트, “모처럼 시상식 참가 기분이 날 것 같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KBO 시상 로하스 MVPㆍ소형준 신인상 등 각종 시상식서 다수 수상 유력
KT 위즈 로고

“올해는 모처럼 각종 시상식에 참가할 맛이 날 것 같습니다.”

창단 후 처음으로 페넌트레이스 2위로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에 올랐던 KT 위즈의 프런트는 오는 30일부터 잇따라 열릴 연말 프로야구 각종 시상식 참석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소속 구단 선수들이 많은 수상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KT는 막내 팀으로써 성적 부진에 따라 지난 2018시즌 ‘루키’ 강백호가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것을 제외하곤 매년 타 팀 선수들의 수상을 지켜보는 들러리 역할에 남다른 마음고생을 했었다.

하지만 올 시즌 창단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두면서 투ㆍ타 여러 부문에 걸쳐 다수의 KT 소속 선수들이 수상을 할 것으로 예고돼 벌써부터 설레고 있다.

먼저 30일 오후 2시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펼쳐질 ‘2020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는 타격 4관왕에 오른 멜 로하스 주니어가 KT 구단 최초로 최우수선수(MVP)상 수상이 유력시되며, ‘슈퍼루키’ 소형준이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을 거머쥘 전망이다.

MVP와 신인상 투표는 정규시즌을 마친 하루 뒤인 지난 11월1일 프로야구 취재 언론을 대상으로 이미 투표를 마친 상태로 당일 발표만 남겨놓은 상태다.

또 로하스는 시즌 성적을 토대로 시상하는 홈런, 타점, 장타율, 득점 부문 수상자로 확정됐고, 유격수 심우준은 도루상, 투수 주권은 홀드상을 받게 된다. 퓨처스리그서도 KT는 김태훈과 강민성이 각각 남부리그 타율상과 홈런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날 KBO 시상식서 로하스가 MVP, 소형준이 신인상을 받으면 KT 역사상 최고의 잔칫날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KBO 시상식을 시작으로 12월 각 언론과 은퇴선수회 등에서 시상하는 프로야구 시상식에서도 KT는 로하스와 소형준을 비롯, 올 시즌 좋은 활약을 펼친 다른 선수들의 수상도 예상되고 있어 KT 프런트들은 들러리를 섰던 예년과 달리 큰 자부심을 느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 프런트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KBO 시상과 각 언론사 등이 주최한 시상식에 참석해 타 구단 선수들의 수상 모습을 지켜보며 많이 부럽기도 하고 아쉬움이 많았었다”라며 “올해는 당당한 주인공으로서 우리 선수들이 수상하는 모습을 보면 감개무량할 것 같다”고 달라진 위상에 흐뭇해 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