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경기본부, 송주법 공동지원사업 우수마을 시상
한전 경기본부, 송주법 공동지원사업 우수마을 시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 단체사진

한국전력 경기본부(본부장 김갑순)는 25일 관내 송ㆍ변전설비 주변지역 마을을 대상으로 송주법 공동지원사업 우수마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송ㆍ변전설비 주변지역 마을 주민대표단을 대상으로 일회성 공동지원사업을 지양하고 사회적 가치와 공공성이 높은 사업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시행하게 됐다.

한전 경기본부는 자체 심의를 통해 관내 806개 마을 중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주민 만족도가 높은 사업을 시행한 10개 마을을 선정하여 송주법 주민대표단에게 감사패와 기념품을 수여했다.

최우수상은 마을 독서실을 설치한 용인시 삼가동 12통, 우수상은 마을 셔틀버스를 운영한 광주시 진우4리 등 3개 마을, 모범상은 마을 놀이터를 리모델링한 안산시 반월동 등 6개 마을이 선정됐다.

한전 경기본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전 경기본부는 송ㆍ변전설비 주변지역 주민의 생활수준 개선과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주법(송ㆍ변전설비 주변지역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지원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345kV 이상 송전선로 및 옥외변전소 주변지역의 일정거리 이내에 거주하는 세대를 대상으로 시행 중이며 올해 기준으로 전국의 5천388개 마을 54만세대를 지원 중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