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경관조성 종합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해 넘긴다…코로나19로 관계기관 협의 지연 등
인천 동구, ‘경관조성 종합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해 넘긴다…코로나19로 관계기관 협의 지연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동구가 추진 중인 ‘인천시 동구 경관조성 종합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이 올해를 넘길 전망이다. 코로나19로 관계기관 협의가 늦어지고 인천시 경관심의위원회도 등 행정절차가 아직 남아있기 때문이다.

6일 구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이달까지 동구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경관조성 종합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하고 있다. 용역에서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추진할 연차별 경관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한다. 구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도시재생사업과 관광사업의 연계성을 확보하고 동구의 역사, 문화, 자연 경관자원의 보존 및 관리하고 새로운 경관자원을 찾아 동구형 경관형성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하지만 구는 용역 기간을 맞출 수 없다는 것을 이유로 용역을 지난 12월 1일 이후 중단했다. 용역 기간이 부족한 것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관련기관 협의 등에서 정상적인 연구가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특히 용역 준공을 위해서는 시의 경관위원회 심의를 받아야하지만 아직 이를 받지 못한 상태다.

구는 용역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친다는 입장이다. 구는 내년 1월 경관조성 종합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하고 같은 해 3월 경관위원회 심의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4월 최종보고회를 열고 주민에게 공개한다.

하지만 용역 준공이 늦어지면서 당장 내년도부터 해야 할 사업에는 영향이 불가피하다. 용역은 2021년부터 시간적 범위로 잡고 있어 2021년에 해야 할 사업도 용역에 포함하기 때문이다.

구 관계자는 “용역 자체를 짧은 기간에 끝내야 하는데 시에서 요구하는 부분들을 반영하는 부분과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로 늦어진 측면이 있다”며 “내년 상반기 중에는 용역을 마쳐 사업 추진에 영향을 최소화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