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시장, 실국장회의서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의지 재천명
朴 시장, 실국장회의서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의지 재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기초지방자치단체장과 지역정치권의 반대가 있지만 시의 자원순환정책을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박 시장은 지난 4일 열린 실국장회의에서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은 인천과 대한민국의 후진국형 자원순환 체계를 환경선진국과 같이 바꾸는 새로운 길”이라고 강조했다.

지역 안팎에서는 이 같은 박 시장의 발언을 두고 시의 자원순환정책에 대해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도형 홍익정경연구소장은 “현재 시의 자원순환시설 계획에 들어간 지역을 중심으로 정치권에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박 시장의 발언은 시의 정책을 포기할 수 없다는 의지와 정치권의 협조를 구하는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