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0일 ‘6·10만세운동’ 국가기념일로 지정
6월 10일 ‘6·10만세운동’ 국가기념일로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0만세운동 기념일’ 지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6ㆍ10 만세운동, ‘3ㆍ1운동’, ‘11ㆍ3 광주학생항일운동’과 함께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

6월 10일이 ‘6ㆍ10만세운동’ 국가기념일로 지정된다. 6ㆍ10만세운동은 학생을 중심으로 일어난 민족독립운동으로 1919년 3·1운동, 1929년 11·3 광주학생항일운동과 함께 일제의 무단 통치에 맞선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6·10만세운동 기념일’ 지정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8일 밝혔다.

‘6·10만세운동’은 1926년 6월 10일 순종 인산일(장례식)을 기해 우리민족이 일제의 강제병합과 식민지배에 항거해 자주독립 의지를 밝힌 독립만세 운동이다.

학생 주도로 일어난 6·10만세운동은 전국 각지로 번져 전국 55개교 동맹휴학으로 이어져 일제에 항거하는 뜻을 보였다. 특히, ‘6·10만세운동’은 대한독립이라는 민족의 공동목표를 위해 하나가 되었던 3ㆍ1운동의 역사적 기반 위에 거행된 ‘제2의 만세운동’으로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민족의식이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

오는 2021년 6월 10일은 ‘6ㆍ10만세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후 맞는 첫 번째 기념일인만큼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정부기념행사를 의미 있게 거행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관계자는 “이번 기념일 지정을 통해 앞으로 6ㆍ10만세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재평가되고, 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이 후손들에게 계승· 발전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