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숙례 교수, 대한농구協 女대표팀 감독 공모 불공정 시정 이끌어내
하숙례 교수, 대한농구協 女대표팀 감독 공모 불공정 시정 이끌어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늦었지만 다행, 재면접에 응할 생각없어…원점에서 모집 이뤄져야”
▲ 하숙례 한세대 교수

“늦었지만 이제라도 잘못된 것이 바로 잡아져 다행입니다. 다시는 이 같은 불공정한 일로 피해를 입는 농구인들이 없기를 바랄 뿐입니다.”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팀 코치인 하숙례(50) 한세대 교수는 자신이 지난 3월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에서의 면접 불공정 문제에 따른 이의제기에 대해 17일 대한농구협회로부터 재면접을 실시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 교수는 “불과 일주일도 남지 않은 다음 주 화요일(22일)에 재면접을 하겠다며 다시 면접에 응모하라고 한다”면서 “나는 다시 면접에 나설 생각도 없지만 감독 공모과정이 잘못됐다면 마땅히 원점으로 돌아가 재공모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잘못된 것을 알면서도 재공고도 없이 또 절차를 무시하고 그 사람들을 면접해서 그대로 가려고 해서는 안된다. 스포츠는 페어플레이와 공정이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담보돼야 한다. 이번 일이 농구계가 변화하는 모멘텀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하 교수는 “내가 지난번 감독 공모에 나섰던 것은 2년간 대표팀 코치로서 12년 만의 본선 진출을 이끄는 등 당시 누구보다도 대표팀을 잘 알고 있고, 한ㆍ미ㆍ일 3개국서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쌓은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당시 4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에서의 8강 목표 달성을 위해 안정적 기조 위에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지원햇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 교수는 “재면접에 나서면 그동안 면접 과정에서의 불공정을 바로 잡겠다는 의도와는 달리 마치 결과에 불복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 교육자의 입장에서 불의를 좌시할 수 없었다. 더 좋은 지도자들이 공정의 틀에서 선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농구협회가 지난 3월 공모에 나섰던 도쿄 올림픽 여자 농구대표팀 감독 공모에는 하숙례 교수를 비롯, 전주원(48) 우리은행 코치와 정선민 전 신한은행 코치(46), 김태일(60) 전 금호생명 감독이 지원했다.

4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한 면접에서 전주원, 정선민 코치가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올림픽이 1년 연기 되면서 감독 선발이 미뤄진 상태다.

이에 하 교수는 면접 과정에 전주원 코치 소속팀인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협회 경기력향상위원 자격으로 면접에 참여한 것은 공정성이 훼손됐다는 판단에서 이사회를 통해 이의를 제기했다.

협회는 논란 끝에 하 교수의 이의제기에 대해 스포츠공정위원회와 상급 단체인 대한체육회 범무팀의 유권해석을 받아 위 감독의 면접위원 참석이 제척사유에 해당되는 결론을 내고, 재면접을 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선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