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핸드볼 ‘베테랑’ 김온아, 5년 만에 인천시청 복귀
여자 핸드볼 ‘베테랑’ 김온아, 5년 만에 인천시청 복귀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2. 24   오전 10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만에 인천시청으로 복귀하는 김온아. 사진은 인천시청 당시 김온아가 슛 던지는 모습. 경기일보DB

여자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김온아(32)가 ‘친정’ 인천시청 유니폼을 다시 입는다.

SK 슈가글라이더즈와 이달 말로 계약이 끝나는 김온아는 인천시청과 1년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1월부터 2020-2021 SK핸드볼 코리아리그에 출전할 예정이다.

김온아는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등 세 차례 올림픽에 출전했고,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아시안게임에서도 한국대표팀을 이끌었다.

인천시청에서 실업 무대에 데뷔한 김온아는 2015년 11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SK로 이적했지만, 5년 만에 다시 인천시청 품으로 돌아왔다. 김온아는 2011년과 2014년, 2017년 핸드볼코리아리그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었다.

지난 시즌 뒤 내홍을 겪은 뒤 우여곡절 끝에 이번 리그에 출전한 인천시청은 1라운드서 1무 6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베테랑’ 김온아의 합류에 큰 기대를 걸고있다.

한편 김온아는 인천시청 합류 후 몸 상태 등을 점검한 뒤 출전 시기를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