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폭격기’ 타가트, 수원 떠나 세레소 오사카 이적
‘호주폭격기’ 타가트, 수원 떠나 세레소 오사카 이적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2. 24   오후 7 : 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담 타가트. 수원 삼성 제공

호주 국가대표 출신 아담 타가트가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을 떠나 일본 J리그 세레소 오사카로 이적한다.

수원은 24일 타가트 이적에 관한 협의와 절차를 마쳤으며, 이적료는 양 구단 합의에 따라 비공개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수원에 입단한 타가트는 1부리그에서 20골을 뽑아내며 아시안쿼터 최초로 득점왕에 올랐다. 이후 호주 국가대표로 재발탁되면서 맹활약하는 등 제2의 전성기를 누렸다.

타가트는 K리그를 포함 ACL, FA컵 등 수원에서 2시즌을 보내면서 65경기에 출전해 31골ㆍ2도움을 기록했다.

현재 호주에 머물고 있는 타가트는 구단을 통해 “좋을 때나 나쁠 때나 늘 지지해준 수원 팬들을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면서 “앞으로 여러분과 같은 마음으로 수원을 계속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