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미술관 소장품 산책하기] 5. 정정엽 '최초의 만찬2', 정은영 '가사들 1, 2, 3'
[경기도미술관 소장품 산책하기] 5. 정정엽 '최초의 만찬2', 정은영 '가사들 1, 2,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엽_최초의 만찬 2 (2019)

■정정엽, <최초의 만찬 2>, 2019

가로로 긴 식탁을 앞에 두고 열두 명의 여성들이 나란히 앉아 있거나 활짝 미소를 지으며 관객을 바라보고 있다. 식탁 위에는 맛나 보이는 음식들과 과일, 음료수 등의 만찬이 차려져 있다. 어디에선가 본 듯 친근한 이 작품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최후의 만찬〉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정정엽 작가의 〈최초의 만찬 2〉이다. 정면에서 약간 비켜선 자리에서 관람객을 응시하는 나혜석이 보이고 그녀를 중심으로 양쪽에 평화의 소녀상, 서지현 검사, 이토 시오리 기자, 김혜순 시인, 게릴라걸즈(페미니스트 예술가 그룹) 등 지난 몇 년간 우리 사회를 뜨겁게 했던 여성인물들이 나란히 앉아있다. 이곳이 아니라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이 샷은 불가능할 것 같다. 제목처럼 작가는 우리 사회에 페미니즘 화두를 던진 여성들을 한자리에 초청해 여성들만의 최초의 만찬을 벌이고 있다. 저마다 각자의 시선과 표정, 몸짓을 한 채 초청된 이 여성들을 보노라면 함께 마주앉아 식사하며 이야기를 건네고 싶어지는 것은 나 혼자만의 생각은 아닐 것이다.

 

정은영_가사들 1, 2, 3 (2013)
정은영_가사들 1, 2, 3 (2013)

■정은영, <가사들 1, 2, 3>, 2013

1948년부터 20여 년, 여성국극은 한국 대중예술계를 가로지른 창조적 술수의 신묘한 횡단선이었다. 그들은 우리 민족의 고대 신화적 서사?전설?민담 등으로 극적 구성을 짰고, 배역은 모두 여성이 맡았다. 남장(男裝) 배우 임춘앵의 인기는 가히 하늘을 찔렀다. 식민과 전쟁과 폐허와 독재의 시대를 관통하며 낯설고 기이한 날들이 이어졌다. 정은영은 지나간 한 시절의 인기 여성국극이 아닌, 파란만장의 격동기에 펼쳐진 이 극의 다층적이고 다성적인 배우들의 내재율에 주목했다. 자신의 목소리를 삼키고 나서 남성의 목 울대로 변신해 무대 위아래를 장악한 배우들, 과장된 분신술로 선악을 결판내고 열애를 퍼트리는 장면들, 환상과 환영의 판타지로 현실의 이면을 뒤집는 리얼리티는 여성 관객들을 해방구로 이끌었다. 그는 여성국극의 재현된 어떤 장면들, 혹은 재연의 무늬들을 영상으로 담았다. 그 중 <가사들> 연작은 노배우들이 배역으로 몰입해 들어가는 역할극 연습과 재현들이다.

구정화 학예연구사ㆍ김종길 학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