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특급’ 회원 10만명 돌파…매출도 고공행진
‘배달특급’ 회원 10만명 돌파…매출도 고공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해소를 위해 출시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가입회원이 10만명을 넘어섰다.

경기도주식회사(대표이사 이석훈)는 지난 27일 기준 배달특급 가입회원이 올해 목표인 10만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가입회원이 늘며 거래액도 급등하고 있다. 배달특급은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 24일에만 매출액 1억7천만원을 달성했으며,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에는 출시(12월1일) 이후 최고 매출인 1억9천만원을 기록했다. 출시일부터 27일까지 누적 거래액은 25억원에 달한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소비자들을 위해 진행한 각종 할인 이벤트가 호평을 받으며 이용률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24일부터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결제 금액에 따라 3천~7천원 사이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벤트는 내년 1월1일까지 이어진다.

이런 가운데 배달특급은 다른 민간배달앱에 비해 배달 수요가 몰리는 크리스마스 연휴에도 안정적으로 운영됐다는 평가다. 크리스마스 당일 일부 민간배달앱의 서버가 다운되며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가 불편을 겪는 일이 발생했지만, 배달특급은 안정적인 서버와 모니터링을 통해 가맹점주의 주문 처리와 소비자의 배달 주문 모두 원활히 운영됐다.

이석훈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소비자들이 외식보다는 ‘배달특급’을 통해 안전한 연휴를 보내신 것 같아 감사하다”며 “이번 매출 급등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많은 혜택과 이벤트를 준비해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를 위한 운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달특급은 그동안 독과점 체제의 배달앱 시장에서 수수료로 고통받던 소상공인을 위해 추진된 공공배달앱으로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위한 상생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 낮은 수수료와 지역 화폐 연계를 통한 폭넓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배달특급은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혹은 배달특급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배달특급 공식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한수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