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상혁 의원, 자동차 관리법 개정안 대표발의…불법 폐차영업 신고포상금 지급
민주당 박상혁 의원, 자동차 관리법 개정안 대표발의…불법 폐차영업 신고포상금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김포을)은 29일 ‘불법 폐차영업을 하는 자에 대한 신고 및 고발 시 신고포상금 지급’ 조항을 신설하는 내용의 ‘자동차 관리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자동차 관리법에는 자동차 해체재활용업자가 아닌 자가 영업을 목적으로 폐차 대상 자동차를 수집 또는 매집하거나 그 자동차를 자동차 해체재활용업자에게 알선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인 단속을 해야 할 지방자치단체들이 행정력 부족을 호소하는 등 단속에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전화 폐차영업 및 오프라인으로 영업을 하는 브로커들과 인터넷 사이트와 블로그 등을 이용한 불법 영업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증거수집이 어렵고 수많은 업체가 난립하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불법적으로 행하는 폐차 대상 자동차의 수집 또는 알선 행위에 대해 이를 신고하거나 고발한 사람에게 지자체장이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신고포상금 제도를 도입했다.

박 의원은 “자동차 폐차 시장의 성장과 함께 불법행위 또한 증가하고 있어 이를 근절해야 한다”며 “지방자치단체에서 수많은 불법행위를 일일이 단속하기에는 행정력이 부족한 만큼 신고포상금 제도 도입을 통해 불법 영업행위 단속의 실효성을 높여 소비자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